제주 “아인피플호텔”사랑해주세요!!

박정용 기자l승인2017.06.26l수정2017.06.27 08:18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좌측 두번째 정윤희 대표, 직원들과 호텔입구에서 환하게 반겨주는 모습

네티즌 사이에서 인기를 얻고 있고 검색순에서 인기를 얻고 있는 가족 연인호텔 아인피플호텔, 제주시 논세길 51(내도동)에 위치해 있으며,제주공항에서 10분이내, 제주이호해수욕장에서 5분이내, 한라산과 저멀리 바다뷰가 나오는 정감이 있는 호텔을 소개한다,

 

▲ 제주한라산과 바다뷰가 나오는 아인피플호텔 전경 모습

아름다운 사람들이란 이름을 가진 아인피플호텔이 제주를 찾아오는 국·내외 관광객과 가족여행객들을 위한 감사의 마음으로 여름 성수기전(6월27일~7월14일)까지 호텔객실 정상가 150,000원을 70,000~80,000원 50%(@)조식포함, 특가할인행사를 하고 있다,

 

오픈한지 5년째를 맞이한 호텔이지만 깔끔하고 고객의 입장에서 호텔을 운영하는 경영자와 직원들의 노력때문인지 처음의 그대로 관리되고 있는 모습이다,

 

▲ 아인피플 호텔 입구 모습
▲ 밝고 쾌척한 분위기가 있는 프론트 객실 동선 모습

그럼 내부를 들어다보자, 호텔입구부터 대리석 타일벽에 걸려있는 모델들의 화려한 워킹사진과 금색코끼리상,넓은 휴식 공간이 있는 소파, 안내 테스크까지의 시원스런 동선, 소규모 호텔이라고 믿기지 않는 구조로 이루어진 모습이다, 객실로 이어지는 복도는 물론 고객들이 사용하는 엘리베이터도 양방향으로 준비되어 편의성을 준점도 높이 사고 싶다,

 

▲ 패밀리 온돌 복층 객실 내부 모습
▲ 패밀리 온돌 복층 객실 내부 모습
▲ 주니어 트윈 더블-싱글 침대 객실 모습
▲ 주니어 트윈 더블- 더블 객실 내부 모습
▲ 패밀리스위트 객실 내부 모습

다음으로, 객실은 어떠할까 궁금했다 객실은 여느 호텔과 다르지 않겠지 했는데, 고객들의 편의성과 경제적 부담을 덜수 있게 온돌방에는 복층 구조로 이루어져 신선함을 주었으며,침대생활에 익숙한 고객들에게는 2인용침대+2인용침대+1인용침대 다양한 옵션을 구비해 만족도를 더한 모습이다, 객실은 주니어 트윈 (더블✚싱글,더블✚더블 39객실),패밀리 스위트(더블✚더블 3객실),패밀리 온돌복층(한실 9객실) 51객실로 이루어져있다,

 

▲ 연회장내에 마련되어 있는 무대 모습
▲ 30인석 소회의장 모습
▲ 단체 200여명을 수용 할수 있는 탁트인 식당 내부 모습
▲ 1층 공간에 마련되어 있는 200평 가량의 잔디밭및 조경 공간

그 외, 부대시설인 무대행사를 진행 할수 있는 200석 규모의 연회장, 30석 가량의 소회의장, 200여명이 동시에 식사할수있는 뷔페식당,흥겨움이 있는 노래방,아이들을 위한 놀이방,야외바베큐장,제주의 하늘과 자연이 있는 경관을 느낄수 있는 모든 시설이 1층에 다 준비되어 고객들을 맞이하고 있으며, 아름다운 인연과 사랑이, 아인피플호텔에서 이루어 지기를 바라는 모습이다,

 

▲ 후론트데스크에서 강중현 총지배인과 객실상황을 체크하는 정윤희 대표

정윤희 대표는, “아인피플” 아름다운 사람들이란 의미인 호텔을 사랑해 주어 고맙다, 모든 고객들이 포근하고 편안하게 쉬어갈수 있는 쉼터를 제공할수 있게 최선을 다하겠다, 많은 관심을 가져달라, 제주를 오멍가멍 잊지않고 아인피플호텔을 찾아와 달라 다시금 부탁했다,

 

예약문의

-대표번호: 아인피플호텔 064-748-1700

-담 당: 총지배인 강중현

박정용 기자  open@jejusidae.com
<저작권자 © 제주시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정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20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 구남로 49, 2층  |  대표전화 : 064-759-4321  |  팩스 : 064-759-4322
상호 : 주식회사 제주시대  |  등록번호 : 제주 아 01058   |  등록일: 2014년 11월20일  |  발행·편집인 : 이경화  |  청소년보호 책임자 : 이경화
Copyright © 2017 제주시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