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분 무병장수의 별 남극노인성제’

박정용 기자l승인2020.11.18l수정2020.11.18 09:21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사)탐라문화유산보존회(이사장 윤봉택)는 11월 20일 오후 12시 30분부터 서귀포시 칠십리야외공연장에서 ‘추분 무병장수의 별 남극노인성제’를 거행한다고 한다.

이번 행사는 문화재청 생생문화재활용사업의 일환으로, 제26회 서귀포칠십리축제(위원장 양광순)의 성공과 코로나19 극복하고 시민의 무병장수를 기원하는 의미를 담아 열린다고 한다.

의례는 헌다·헌등 의례를 시작으로 정의향교의 집전으로 열리며, 삼헌관은 초헌관 강창익(대한노인회 서귀포지회장), 아헌관 양광순(칠십리축제위원장), 종헌관 현성환(남성리마을회장)이 제관으로 참여한다. 또한, 국태민안과 무병장수를 기원하는 16인 무용수의 남극노인성무가 이어져 전통적인 제의와 무용을 함께 감상할 수 시간을 마련한다고 한다.

‘무병장수의 별’이라고 부르는 남극노인성은 - 52°에서만 관측되기 때문에 우리나라에서는 서귀포 해안에서만 추분부터 이듬해 춘분까지 관측할 수 있다. 예부터 이 별이 밝게 비추면 나라에는 병란이 사라지고, 이 별을 본 사람은 무병장수한다고 하였다. 『토정비결』의 저자 이지함은 이 별을 보기 위하여 한라산에 세 번이나 올랐다고 한다. 또한 조선시대 서귀포를 방어하던 서귀진에서는 영주12경의 하나인 서진노성(西鎭老星)이라 하여, 서귀진에서 새벽에 일어나 노인성을 바라보는 것을 말했다.

사)탐라문화유산보존회에서는 서귀포에서만 볼 수 있는 남극노인성을 야간관광 상품으로 도민, 관광객들과 공유하고 문화 콘텐츠로 이어가기 위해 지난 2015년부터 봄가을 2회 노인성제를 지내고 있다.

올해는 코로나19로 인해 도민들의 방역에 만전을 기하고, 거리두기를 철저히 지키는 가운데 행사가 진행될 예정이다. 행사 관련 문의는 (사)탐라문화유산보존회(064-739-2017)로 연락하면 된다.

박정용 기자  open@jejusidae.com
<저작권자 © 제주시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정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20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 한경면 두모9길 9-4  |  대표전화 : 064-759-4321  |  팩스 : 064-759-4322
상호 : 주식회사 제주시대  |  등록번호 : 제주 아 01058   |  등록일: 2014년 11월20일  |  발행·편집인 : 이경화  |  청소년보호 책임자 : 이경화
Copyright © 2020 제주시대. All rights reserved.